'흙수저' 김성식 '경찰의 꽃' 총경 승진

청주공고 졸업 1987년 순경 공채 심사·특진 5번
101경비단 경비대장 재직 대통령안전 완벽 대처
"수구초심의 마음으로 고향에서 봉사하고 싶어"

2021.01.10 14:05:44

[충북일보] 충북 경찰이 4년 연속 '경찰의 꽃'인 총경을 복수 배출했다. 지난 7일 발표된 총경 승진 임용 예정자 107명에 충북은 김경태(51·일반 공채) 충북청 여성보호계장과 송해영(48·경찰대 11기) 충북청 홍보계장 등 2명이 포함됐다.

지역에서는 2명 이상의 총경 승진자가 나온 것은 지난 2007년 2명·2014년 3명(여경 포함)·2017년 2명·2018년 2명·2019년 2명을 비롯해 올해까지 모두 여섯 차례로 늘어났고 평가했다.

이 상황에서 107명의 총경 승진 임용 예정자를 꼼꼼히 들여다보면 또 1명의 충북 출신이 확인된다. 바로 서울 서초경찰서 김성식(56·사진) 생활안전과장이다.

그는 청주시 청원구 내수면 우산2리에서 태어났다. 청주공업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1987년 7월 순경 공채에 합격했다. 60년대만 해도 내수면(현 내수읍)은 큰 도시가 아니다.

그럼에도 김 과장의 근무이력을 보면 매우 화려하다. 소위 '개천에서 용이 난 격'이다. 경찰 입문 후 2번의 특별승진과 3번의 승사승진을 이뤄냈다.

김 과장은 주로 서울에서 근무했다. 2011~2012년 청주 상당경찰서에서 생활안전과장을 역임한 것이 유일한 지방근무 이력이다. 이후 송파경찰서 교통과장(2013∼2014), 101경비단 경비대장·부단장 (2014∼2019), 서초경찰서 생활안전과장(2020~현재)으로 승승장구했다.

김 과장은 보직을 맡을 때마다 항상 우수한 업무성적을 올렸다. 1년 평균 1천회에 달하는 대통령 일정 안전 확보 및 기습시위 대처, 북악산 개방 대비 북측지역 경비체계개선 추진, 경미범죄심사위원회 활성화 등이 대표적인 사례다.

투철한 사명감으로 김 과장을 그동안 국무총리 표창 2회를 비롯해 대통령 표창, 녹조근정 훈장, 행안부장관·경호실장 표창 등 총 37회에 걸친 수상기록을 갖고 있다.

김 과장은 "청주는 30년 이상 경찰관으로 일하면서 단 하루도 잊지 않고 살아왔다"며 "기회가 된다면 수구초심의 마음으로 고향에서 봉사하는 마음으로 공직을 마치고 싶다"고 말했다. 서울 / 김동민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