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송역 복합환승센터 건립 정부가 나서야"

오상진 충북연구원 선임연구원 주제발표서
"충북지사 지정 권한 '광역' 형태 구축 가능"
신속 추진·원하는 형태 개발 가능 장점 꼽아
지정토론자 이호 한국교통연구원 연구위원
"미래 수요 반영시 국가기간 형태 가능" 조언

2020.11.24 21:09:48

24일 충북 국토균형발전 및 지방분권센터에서 열린 ‘오송 바이오밸리 육성전략 정책 토론회’에서 충북연구원 오상진 선임연구위원이 KTX 오송역 복합환승센터 구축방안‘을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다. /

ⓒ김태훈기자
[충북일보]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과 오송 제3생명과학 국가산업단지 등 주변 지역 개발이 잇따르면서 KTX 오송역을 중심으로 한 국가기간 복합환승센터 건립을 위해 정부가 정책적 지원 등 적극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오상진 충북연구원 선임연구원은 24일 청주시 서원구 분평동 충북국토균형발전 및 지방분권촉진센터에서 열린 '국가경쟁력 강화를 위한 오송바이오밸리 육성전략 정책토론회'에서 'KTX 오송역 복합환승센터 구축방안'에 대해 주제발표를 했다.

오송역 복합환승센터는 2010년 고속철도 경부선 개통된 후 2012년 세종시, 2015년 호남고속철도 및 2016년 수서고속철도가 개통하면서 구축 필요성이 제기돼 왔으나 민자 유치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현재까지 숙원사업으로 남아있다.

오 선임연구원은 이날 발표에서 국가기간, 광역, 일반 등 3가지 복합환승센터 유형을 소개한 뒤 "현재 상황에서는 오송역은 충북지사가 지정할 수 있는 광역복합환승센터로 개발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광역복합환승센터로 개발할 경우 중앙정부 지원액 차이가 크지 않고 충북이 원하는 형태의 역세권 개발이 신속히 추진될 수 있다는 점을 장점으로 꼽았다.

오 선임연구원은 "현재 교통수요가 국가기간 환승센터 지정 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정부 지정을 현실적으로 받기 어렵지만 오송역은 행정수도 관문이며, 국가 X축 철도망의 중심으로 국내 권역 간 환승이 일어나므로 위계와 기능상 국가기간 환승센터가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국가기간 환승센터로 추진되려면 2019년 기준 하루 평균 약 4만4천794명이 이용해야 하는데 오송역은 2만4천여 명에 그쳐 교통수요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고 있다.

오 선임연구원은 "복합환승센터를 구축하면 이용자의 환승 편리성, 안전성, 쾌적성을 확보할 수 있다"며 "오송역 주변 지역 개발로 오송 인구가 10만 명 수준으로 증가하고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 충청권 광역철도 등 오송역과 연계된 다수의 교통시설이 확충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시외버스 터미널 확충, KTX와 버스터미널, 시내·광역버스 등 교통수단 간 복합환승센터 구축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향후 행정수도 완성 및 오송 주변 개발 완료,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가동 등 수요가 증가할 경우 국가기간 복합환승센터로 추진될 가능성은 있다"고 가능성은 열어뒀다.

이날 지정토론에 참여한 이호 한국교통연구원 연구위원은 "현재 수요가 아닌 복합환승센터 구축을 전제로 수요를 따지면 국가기간 복합환승센터 추진이 가능할 것"이라며 "미래수요를 꼼꼼히 따지고 대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 안혜주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