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충남 100년전 모습 사진으로 구경하세요"

공주에서 '충남인의 100년전 생활상 특별사진전'
유관순 포함 추정 학생들, 1915년 자동차 모습도

2020.11.19 15:43:04

충남역사문화연구원이 공주 충남역사박물관에서 10월 28일부터 11월 29일까지 '충남인의 100년전 생활상 특별사진전'을 연다. 사진은 1915년 공주에 온 자동차를 구경하는 주민들 모습이다.

ⓒ충남역사문화연구원
[충북일보] 충남역사문화연구원이 지난달 28일 충남역사박물관 1층 기획전시실(공주시 중동 284-1)에서 개막한 '충남인의 100년전 생활상 특별사진전'이 오는 29일까지 열린다.

1915년 공주 영명학교 여학생과 교사들이 함께 찍은 사진. 충남역사문화연구원 측은 "앞에서 3번째 줄의 오른쪽에서 3번째 학생이 유관순 열사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맨 뒷줄 오른쪽에서 5번째는 사애리시 선교사다.

ⓒ충남역사문화연구원
이번 전시회는 임연철(72) 박사가 '이야기 사애리시'란 책을 쓰면서 지난해 미국 드루대 감리교 문서보관소에서 발견한 충남 관련 사진자료 등을 바탕으로 마련됐다.

충남 논산 출신인 임 박사는 중앙일보·동아일보 기자와 서울 서초문화예술회관장 등을 지냈다.

현장에 가면 임 박사가 현지에서 휴대폰으로 복사했거나 충남역사문화연구원이 드루대에서 직접 받은 복사 사진 등 120여장을 구경할 수 있다.

유관순 열사의 서울 이화학당 재학 시절 사진.

ⓒ국가보훈처
연구원 측은 "대부분의 사진은 일반에게는 이번에 처음 공개된다"고 밝혔다.

드루대에는 사애리시(史愛理施·본명 앨리스 샤프·1871∼1972)를 비롯한 미국·캐나다 선교사들이 1900년대초 충남에서 활동하며 촬영한 사진들이 보관돼 있다.

캐나다 출신인 사애리시는 1900년부터 39년 간 공주를 비롯한 충남 지역에서 선교 활동을 했다. 특히 수양딸로 삼은 천안 출신의 유관순 열사(1902∼1920)를 1914년부터 공주 영명학교(永明學校)에서 교육시킨 뒤, 1916년 서울 이화학당에 교비생(장학생)으로 편입시킨 인물로 알려져 있다.

일제 강점기에 함께 독립운동을 하며 공주 영명학교 교사를 지낸 이애라(아내)·이규갑 부부와 같은 학교 여제자들.

ⓒ충남역사문화연구원
가장 관심을 끄는 사진은 사애리시 선교사를 포함한 영명학교 교사들이 1915년 7월 같은 학교 여학생들과 함께 찍은 사진이다.

임 박사와 연구원 측은 촬영 시기가 유 열사의 영명학교 재학 시기와 겹친다는 점을 근거로, 이 사진에 유 열사가 포함돼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우리나라에 재봉틀은 1877년 처음 들어왔다. 이에 따라 1896년에는 재봉틀 사용법이 서울 이화학당의 정식 교과목으로도 채택됐다.

ⓒ충남역사문화연구원
1915년 공주에 온 자동차를 보기 위해 몰려든 주민들 모습을 찍은 사진도 있다.

사진 설명에 따르면 당시 우리나라(북한 포함)에는 모두 70∼80대의 자동차가 있었다고 한다.

공주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