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오송 복복선화 '삐걱'

대피선 2곳 추가로 기본계획수립 지연
인천·수원 발 KTX 사업까지 '영향권'
충북 최대 현안… 조기발주 이뤄내야

2020.10.26 21:56:26

[충북일보] 충북 최대 현안인 '평택∼오송 KTX 복복선화' 사업의 연내 발주가 무산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정부 최대 국책사업으로 사업이 좌초될 가능성은 희박하지만, 당초 계획된 로드맵이 지켜지지 않을 경우 향후 또 다른 변수에 직면할 수 있어 지역 정·관가 차원의 지대한 관심이 요구된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등에 따르면 총 사업비 3조1천억 원 규모의 '평택~오송' 복복선화 공사의 연내 발주가 무산됐다. 당초 오는 11월 20일 기본계획 수립이 완료되면 연내 발주가 가능할 수 있다는 전망이 일단 무산된 셈이다.

현재 기본계획 수립 후 설계기간까지 감안하면 연내발주는 불가능하다. 기본계획 수립이 지연된 것은 이 구간에 반드시 필요한 2곳의 대피구간이 기존 계획에는 포함되지 않아 추가하는 과정에서 사업비 증가사유가 발생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평택~오송 KTX 선로를 이용해야 할 인천·수원 발 KTX 사업도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다. 인천·수원지역 KTX 이용객은 무려 400만 명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철도공단은 설계금액 1천470억 원 규모의 '수원 발 KTX 직결사업 노반신설 기타공사'와 설계금액 1천818억 원 규모의 '인천 발 KTX 직결사업 노반신설 기타공사'를 최근 발주했다.

'평택~오송 KTX 복복선화' 사업은 경기도 평택시와 충북 청주시 오송읍을 잇는 46㎞ 구간 지하에 복선 고속철도를 추가로 구축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이 완공되면 현재 과부하로 제한된 1일 선로용량 190회를 2배인 380회로 늘릴 수 있다. 선로용량이 2배로 증량돼야 수원·인천 발 KTX가 정상적으로 운행될 수 있다.

여기에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예비타당성 조사가 면제된 다른 대형 프로젝트 역시 '평택~오송 KTX 복복선화' 발주시기와 관련해 직·간접적인 영향을 받을 수 있다.

이에 따라 이번 주 국정감사가 끝나고 곧바로 내년도 예산심의가 본격화되는 만큼, 충북 정·관가 차원의 '평택~오송 KTX 복복선화' 조기 발주에 대한 종합적인 대응책이 시급해 보인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한 관계자는 26일 통화에서 "'평택~오송 KTX 복복선화' 사업은 다른 예타면제 프로젝트는 물론, 수도권 KTX망의 궤도안착과도 직결된 문제"라며 "평택~오송 복복선화를 위해 국가적 역량이 집중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충북도의 한 관계자는 "'평택~오송 KTX 복복선화' 사업의 연내 발주가 어렵지만, 기존의 미흡한 부분을 보완하는 과제가 돌출됐기 때문이다"며 "이 사업은 발주가 다소 늦어지더라도 국가적 차원에서 차질 없이 진행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 / 김동민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