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지난 5년 간 '자연재난' 피해액 전국 5위

경남 2천80억 최대, 경남, 강원, 충북 순

2020.09.28 18:01:00

[충북일보] 지난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 간 자연재난으로 인한 재산피해 금액이 가장 많은 광역자치단체는 경남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충북은 전국 5위의 피해액을 기록했다.

국회 더불어민주당 양기대(경기 광명을) 의원이 행정안전부에서 받은 '지난 5년 간 광역자치단체별 자연재난 재산피해 현황' 자료에 따르면 경남도가 입은 재산피해 금액은 2천82억 원으로 전국 17개 시도에 비해 월등히 높았다.

이어 경북도 1천38억 원, 강원도 745억 원, 충북도 745억 원, 울산광역시 660억 원 등이다.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르면 '자연재난'은 태풍, 홍수, 대설, 한파, 가뭄, 폭염, 지진 등에 준하는 자연현상으로 인해 발생하는 재해로 국민의 생명·신체·재산과 국가에 피해를 주거나 줄 수 있는 것을 말한다.

특히 올해는 역대 가장 긴 장마에 잦은 태풍으로 재산피해 금액은 지난해보다 훨씬 큰 폭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자연재난으로 인한 재산피해 금액이 가장 적은 광역자치단체는 광주시로 1억2천400만원이었다. 이어 대구시 7억4천500만원, 세종시 8억3천만 원, 서울특별시 29억1천만 원, 대전시 33억9천만 원 등의 순이었다.

이런 가운데 자연재난으로 발생한 인명피해(사망)는 지난해 24명으로 2018년도의 4명에 비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과 2017년에는 각각 7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이처럼 경상도와 강원, 충북, 울산 등에 자연재난으로 인한 재산피해가 다른 시도에 비해 큰 이유는 산지가 많고, 태풍이 자주 지나가는 경로에 위치한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양 의원은 "자연재난으로 인한 재산피해 역시 지역 간에 큰 불평등 양상이 나타나는 만큼 재산피해가 큰 지역을 최우선으로 해서 자연재난에 취약한 위험지역을 선제적으로 찾아내 철저한 예방대책을 수립해야 한다"며 "앞으로는 기후위기로 인한 장마와 태풍이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재난 대비를 이제는 보다 과학적, 체계적, 상시적으로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 / 김동민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