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옥천·금산·무주군 단체장·군의장들, 용담댐 방류피해 대책 요구

환경부장관 항의 방문 재발방지대책 요구

2020.09.18 17:31:50

영동·옥천·금산·무주군 등 용담댐 방류피해 4군 범대책위들이 환경부장관을 만나 재발방지외 신속한 보상을 요구하고 있다.

[충북일보] 용담댐 과다 방류로 피해를 입은 영동·옥천·금산·무주군 등 4개 군수·군의장들이 환경부장관을 항의방문하고 신속한 피해보상과 항구적인 피해대책을 요구했다.

용담댐 방류 피해관련 4군 범대책위위원회는 18일 조명래 환경부장관을 만나 용담댐 방류로 인한 피해의 정확한 진상조사와 제도적 장치 마련, 조속한 보상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날 범대위는 △댐 방류로 인한 피해보상 및 법적 제도적 장치 마련 △피해주민 생존권 보장을 위한 선보상 후정산 △상류 유입량과 일기예보에 자동 연동하는 방류 시스템 구축 △용담댐~대청댐 영향지역 상생발전협의회 구성 △댐관리 조사위원회 총리실 산하로 격상 △댐관리 조사위원회 구성에 피해지역 추천 전문가 모두 포함을 강력히 요청했다.

군수·군의장들은 "현재 진상조사가 적절히 이루어지지 않고 수해피해를 입은 주민들이 여전히 고통과 어려움 속에 생활하고 있다"면서 "피해지역 주민들이 일상생활에 전념할 수 있도록 시급하게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 줄 것"을 촉구했다.

특히 이들은 인재였음을 증명하는 내용들을 조목조목 짚어가면서 환경부에 피해에 대한 정당한 보상과 정확한 원인규명, 피해에 대한 법적·제도적 장치 마련을 요구했다.

또 제도적 지원과 피해보상을 촉구하는 4개군 주민들의 서명부도 전달했다. 범대책위는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10일까지 3주간 주민 서명운동을 전개했으며 6만7천800여명이 동참했다.

범대위는 지역의 경계를 없앤 후 확고한 소통체계로 사안에 공동대응하고 지역주민들의 생활안정과 정당한 권리 찾기를 위한 최선의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또 항구적인 피해예방책 마련과 치수관리시스템 재정비, 댐하류지역 안전보장을 위한 법률제정도 정부에 지속 요구키로 했다.

박세복 범대책위원장은 "4군이 지역경계를 허물고 지역민들의 생활안정을 위해 힘을 합친 만큼, 정당한 보상과 재발방지를 위한 합리적인 제도적 기반이 마련될 수 있도록 머리를 맞대고 풀어가겠다"라며 "환경부와 수자원공사가 주민들이 납득할 만한 정확한 피해보상 규모를 내놓고 있지 않은 상황이다. 실의에 빠진 주민들을 위한 피해보상이 즉각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달 8일 용담댐의 급격한 방류로 인해 금강하류 지역 4개 군, 11개 면에서 191채의 주택이 침수되고 680㏊의 농경지가 물에 잠기는 침수피해를 입었다.

정부는 지난 8월 24일 영동군, 옥천군 군서·군북면 등에 대해 특별 재난지역으로 지정했다.

영동·옥천 / 손근방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