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회 정지용문학상에 장석남 시인 '목도장' 선정

서정과 인식이 잘 어울어진 작품 평

2020.08.07 18:13:37

[충북일보] 장석남(55·사진·한양여대 교수) 시인이 현대시의 선구자 정지용 시인(1902~1950)의 시 정신을 기리고 계승하기 위한 '32회 정지용문학상'을 수상했다.

옥천군, 옥천문화원이 주최하고 지용회가 주관하는 정지용문학상은 한 해 동안 우리 문단에서 뛰어난 문학적 성과를 일군 시인을 선정, 시상하는 문학상으로 지용제를 개최한 이듬해인 1989년 제정한 이후 올해로 서른 두 번째를 맞았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올해 지용제가 10월로 연기되면서 예년보다 심사가 미뤄진 정지용문학상은 지난 7월 5명의 심사위원들이 엄정한 심사를 통해 선정했다.

심사를 맡은 유자효 지용회 회장은 "장석남 시인은 좋은 시를 쓰기로 정평이 나 있는 시인으로, 수상작으로 선정된 '목도장'은 서정과 인식이 잘 어울어진 작품"이라고 평가했고, '아름답고 고즈넉하고 황홀하다' 등의 평가를 받았다.

장 시인은 "저의 입에서 '백록담'만큼이나 높고 아득한 이름을 실감으로 발음하게 될 줄은 상상조차 못했다"고 소감을 말했다.

그는 또 정지용 시인의 시 백록담을 들어 "암울한 시대의 울음에 동참하기도 하고, 그 시에 드리운 빛과 그늘을 따라 산책을 하거나 숨 가쁠 때마다 내 삶의 암울도 위로를 받는다"며 "정지용의독자가 된 자체만으로 이미 큰 행운의 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장 시인은 창작 지원금 2천만 원을 받게 되며, 시상식은 10월 17일 33회 지용제 행사 시 진행될 예정이나 코로나19 추이에 따라 별도 시상식으로 조정될 수 있다.

한편 장석남 시인은 현대문학상, 미당문학상, 김달진문학상, 상화시인상, 지훈문학상 등 다수의 문학상 수상 경력을 갖고 있다.

옥천 / 손근방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