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영동서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동선·접촉자 파악 중

13일 영동 거주 60대 여성 코로나19 확진 판정
충북 누적 확진자 수 70명 달해

2020.07.13 11:42:11

[충북일보] 영동군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13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께 영동에 사는 60대 여성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영동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A씨는 지난 11일 발열(37.8도)과 인후통 증상을 보여 영동병원을 방문해 검체를 채취했다.

이어 민간수탁기관(녹십자재단)에 검사를 의뢰한 결과 양성으로 확인됐다.

현재 A씨는 청주의료원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고 배우자는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방역당국은 A씨의 이동경로와 접촉자를 파악 중이며, 방문한 장소에 대해서는 긴급 방역소독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로써 충북도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70명이 됐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