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농식품부 농촌협약 시범도입 공모 선정 쾌거

침체된 농촌사회 새활력, 지속가능한 성장 토대 마련

2020.07.03 18:58:08

[충북일보] 영동군은 농촌생활권 활성화를 위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내년부터 시범 도입하는, 농촌협약 시범도입 대상지로 최종 선정됐다.

농촌협약은 군 주도로 농촌생활권 분석을 통해 발전방향을 수립하면, 농식품부장관과 영동군수가 직접 협약의 당사자가 되고, 군에 필요한 사업을 이내에서 패키지로 지원하는 제도다.

최종 계획이 확정되면, 300억 원 이내에서 국비를 지원받으며, 사업 지원 비율에 따라 지방비, 공공기관·민간투자 등도 함께 투입될 예정이다.

주요 정책 목표는 '365 생활권' 조성으로 '30분 내 보건·보육 등 기초생활서비스, 60분 내 문화·교육·의료 등 복합서비스, 5분 내 응급상황 대응체계'를 구축하는 것이다.

군은 지난 1월부터 전국 25개 시·군이 참여한 시범도입 공모에 참여해, 6월 전문심사위원회 평가를 거쳐 시범도입 대상지로 최종 선정됐다.

공모사업 선정을 위해 군은 군민과 지역 동향을 수시로 살폈고 지역전문가의 자문 등을 얻으며 꼼꼼한 준비했다.

군의 적극적인 사업 추진 의지, 지역특색을 활용한 사업 계획, 발전가능성 등이 평가에 긍정적 요소로 작용해 최종 공모선정의 쾌거를 이뤄냈다.

여기에 지역구 국회의원인 박덕흠 의원이 농림부와의 직접적인 소통으로 농촌협약 도입의 필요성과 선정의 당위성을 설명하는 등 적극적인 행보를 이어간 것이 보탬이 됐다.

군은 지역주민이 문화·교육·복지 등의 서비스를 향유하는 공간적 범위 즉, 생활권을 구분하고, 가장 서비스 접근성이 낮고 취약한 생활권을 대상으로 정주 여건 개선 등 다양한 정책과제를 설정하는 '농촌생활권 활성화 계획(2021∼2025)'을 수립할 예정이다.

경제, 문화, 복지, 농업 등 다분야에서 침체된 농촌에 활력을 불어넣고, 농촌의 정주여건과 생활수준을 높일 다양한 사업 아이템을 찾아 구체화할 계획이다.

이후, 농식품부와의 협의를 거쳐 최종 사업과 규모를 확정해 내년 5월 농촌협약을 체결하고, 농촌생활권 활성화 계획을 기본 골격으로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들어가게 된다.

박 군수는 "이번 협약을 통해 365 생활권이 조성되면, 농촌지역 주민들도 언제 어디서든 교육·의료·복지 등 기초·복합 생활서비스를 제공받는 우수사례가 될 것"이라며 "협약이 완료되면, 영동군의 전반전인 농어촌서비스 수준과 군민의 삶의 질이 한 단계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영동 / 손근방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