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선 고속화 차질 없도록 최선 다해야

2020.06.16 19:20:32

[충북일보] 충북선 철도 고속화는 충북도의 가장 큰 현안 중 하나다. 무엇보다 적기 착공이 관건이다. 그런데 최근 사업 차질 우려가 나오고 있다. 정확한 점검과 집중이 필요하다.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 사업이 타당성 재조사를 받게 됐다. 충북선철도 고속화 계획에도 불똥이 튀게 생겼다. 물론 한국철도시설공단은 크게 걱정하지 않고 있다. 미칠 영향이 크지 않을 걸로 보고 있다. 하지만 충북도의 속사정은 다르다. 자칫 일부 구간이 제외된 채 고속화가 이뤄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 경우 국가 X축 고속철도망 구축이라는 취지가 무색해질 수 있다. 진정한 의미의 강호축 완성도 마찬가지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의 중요성은 재론할 이유가 없다. 그 정도로 충북발전과 밀접한 연관성을 갖는다. 이제 충북도와 함께 충북도의회의 역할이 중요하다. 다행히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 지원 및 KTX오송역 활성화를 위한 특별위원회 활동기간이 연장됐다. 이번 특위 활동기간은 당초 오는 30일까지였다. 다행히 2021년 6월30일까지 1년 연장됐다. 최근 발생한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 사업 타당성 재조사 때문이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 지원 특위는 지난 2018년 10월 구성됐다. 이후 다섯 차례의 특위 회의를 열었다. 정책토론회와 공동성명서 채택, 현지 확인 등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 지원과 KTX오송역 활성화를 위해 다각적인 특위 활동을 펼쳐왔다. 수고를 모르는 바 아니다. 하지만 더 중요한 게 남았다. 충북선 고속화사업은 적기 착공이 관건이다. 오송 연결선 추진에도 물리적 변화가 있어선 안 된다.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 오송 연결선에 집중해야 하는 이유는 분명하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을 제대로 완성하기 위해서다. 오송이 연결돼야 충북도가 구상한 강호축이 완성될 수 있다. 오송이 연결되지 않으면 그야말로 팥소 없는 찐빵이나 다름없다. 강호축을 고속철도로 연결하겠다는 당초 취지도 무색해질 수밖에 없다. 궁극적으로 도의회의 충북선 고속화 관련 특위의 활동기간 연장도 오송 연결선을 완성하기 위한 조치라고 할 수 있다.

지난해 국회 국정감사에서도 충북선 철도 고속화 조기 완공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충북선은 유럽과 아시아를 아우르는 '유라시아' 철도시장에 대비해야 한다. 철도물류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 유라시아 철도시대, 남북대륙철도를 통한 철도 물류 시대를 대비해야 한다. 국내 철도 물류가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그 완성지점에 충북선이 있다. 이만큼이나 충북선을 조기 완공해야 할 이유는 많다. 충북선 고속화사업은 국토균형발전을 견인하는 사업이다.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 없인 불가능한 사업이다. 도의회 특위는 충북도와 함께 하나하나 꼼꼼하게 다시 점검해 빠트리지 말아야 한다. 충북선 고속화가 미뤄지느냐 마느냐의 시점이다. 도의회가 특위를 구성하고 연장한 이유는 명확하다. 충북발전을 위한 계획적이고 미래지향적인 대안을 찾기 위해서다. 특위의 선도적 역할에 따라 많은 게 달라질 수 있다.

충북선 고속화를 위한 논의는 과거에도 많았다. 10년 넘게 논의가 진행됐다. 충북만을 위한 게 아닌 전 국민을 위한 사업이란 인식이 중요하다.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 사업 역시 아주 중요하다. 하지만 충북선 고속화사업과 별개 사업이다. 타당성 재조사와 관계없이 충북선 고속화는 차질 없이 진행돼야 한다. 복선전철 사업이 늦어지더라도 반드시 추진돼야 한다. 도의회 특위의 역할이 막중해졌다. 우리는 도의회가 특위 차원의 집중력을 보여야 한다고 판단한다. 충북선 고속화는 충북이 추구하는 구상에 꼭 필요한 사업이다. 특위에서 모든 역량을 발휘해 차질 없도록 해야 한다. 특위는 지금까지 비교적 충북도와 발을 잘 맞췄다. 앞으로가 더 중요하다. 종합적인 필요 업무를 지원하기 위한 활동부터 벌여야 한다. 충북선이 지역경제 활성화의 한 축으로 성장하도록 특위가 선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

충북도와 도의회는 물론 전 도민이 힘을 보태야 한다. 특히 도의회 특위가 나서 분야별 방안을 찾아야 한다. 도의회의 1년 연장 특위 활동에 거는 기대가 크다.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