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농업신기술 보급하며 부자농촌 이끈다

2020.02.22 13:09:28

임형택 영동군농업기술센터소장 주재로 농업인단체 등이 참석해 농업산학협동심의회의가 열리고 있다.

[충북일보 손근방기자] 영동군이 지역실정에 맞춘 신기술을 보급하며, 농업 경쟁력을 높이고 농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사업이 추진된다.

군에 따르면 군은 농업관련 기관단체장, 농업인 단체, 연구소대표 등 심의위원들이 참석해 영동군농업산학협동심의회를 열고 신기술 보급을 추진키로 했다..

농촌발전방안의 다양한 해법을 찾고, 2020년도 농촌진흥 시범사업에 대해 사업과 대상자 선정을 위해 자리를 마련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지난해 12월부터 군 홈페이지, 농촌지도정보지 등을 통해 홍보된 2020년도 농촌진흥시범사업의 참여 농가들을 최종 선정했다.

각 소관팀별로 시범사업 선정기준에 의거 현장 조사, 서류심사 등 엄격하고 공정한 자체심의를 거쳐 총 51개사업 84개소 19억5천200만 원에 대한 농촌진흥 시범사업 지원대상자가 최종 선정됐다.

과학영농을 바탕으로 군정방침인 농업의 명품화에 부합한, 농촌을 이끌 선도 사업들이다.

강소농 모델농가 육성 등 12개 사업의 인력개발분야 3억1천만 원, 작목별 맞춤형 안전관리 실천시범사업 등 10개 사업의 농촌자원분야 2억2천900만 원, 우리품종 전문생산단지 시범사업 등 14개 사업의 연구개발분야 7억8천600만 원, 길항균 인삼 친환경 방제기술 등 11개 사업 4억5천700만 원의 작물환경분야, 농가형 와인 포장재 지원사업 등 4개사업 1억7천만원의 와인산업분야 등이다.

3월부터는 각 분야별로 사업특성과 추진일정에 따라 본격 실시된다.

군농업기술센터는 이달 안에 사업대상자에 대해 사업추진요령 보조금집행 등 사전교육을 실시하고, 연말에 본 산학협동심의회를 개최해 추진성과에 대한 평가를 실시, 사업의 효과를 극대화 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지역 농민과의 주기적인 소통으로 사업추진상황을 점검하고 밀착 현장지도를 병행하기로 했다.

기술센터내 귀농귀촌팀 소관 주택수리비 등 5개사업 2억6천500만 원의 시범사업에 대해서는 본청 농정심의회에 대상자를 선정 의뢰할 방침이다.

임형택 농업기술센터소장은 "지역에서도 대내외적 경제 불황, 기후 변화 등을 극복할 농업 신기술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다"라며, "지역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신기술 보급으로 농가 소득과 경쟁력 향상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영동 / 손근방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