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 길 먼 청주~보은 송전탑 건설 '첩첩산중'

낭성 6개 마을 '지중화하라' 반발 거세
한전 14일 설명회 마무리
보은은 주민의견 수용 경과지 변경 '순항'

2020.02.16 19:32:10

한전 충북강원건설지사 엄록경(왼쪽) 과장이 낭성면 추정3리 마을회관에서 송전선로 건설취지와 불가피성, 후보경과지 선정과정 등을 설명하고 있다.

ⓒ이종억 기자
[충북일보 이종억기자] 청주~보은 간 송전탑건설 사업이 해당지역 주민들의 반대로 난항을 겪고 있다.

특히 주민의견 수렴을 위해 송전선로 후보경과지 대책위원회를 구성한 보은지역과 달리 처음부터 반대대책위원회를 꾸린 청주 낭성면 지역주민들의 반발이 거세 말 그대로 산 너머 산이다.

한전 충북강원건설지사에 따르면 청주북부지역과 보은지역 쌍방향 안정적 전력공급을 위해 청주 초정변전소~보은 삼승변전소 44㎞구간에 101개의 154㎸급 고압 송전탑이 건설된다. 2023년 4월 완공목표로 예산 500억 원이 투입되는 국책사업이다.

송전선로는 초정변전소에서 출발해 미원면 화창~낭성면 인경~문박~귀래~호정~관정2~추정3리를 지나간다. 이어 보은 내북면 도원~법주~신궁~수한면 산척~교암~성리~소계~묘서~거현~광촌~삼승면 선곡리 등 총 30개 마을을 통과한다. 이 중 보은지역 마을은 21곳, 청주 9곳이다.

이같이 송전선로 후보경과지가 선정되자 크게 반발했던 보은지역 주민들은 지난해 8월 수한면 13개 마을을 중심으로 대책위를 구성해 의견수렴에 들어갔다.

대책위는 주민의견 조율을 통해 마을별로 송전선로 후보경과지를 새로 조정한 후 지난해 12월 9일 이를 주민투표에 부쳤고, 찬성 82.8%의 결과를 한전 측에 통보했다.

한전은 주민들이 선정한 송전선로 후보경과지를 받아들여 최근 실사까지 마쳤다. 올 초까지 격렬하게 반대하던 수한면 A마을이장도 중립을 선언하는 등 반발 수위를 낮추고 있다.

하지만 주민 5~6명은 여전히 전자파 피해와 지가하락, 자연경관 훼손, 농작물·가축피해 등을 우려하며 반대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청주시 낭성면 관정2리 마을 앞 도로변에 주민들이 내건 송전탑건설반대 현수막.

청주 낭성면 지역주민들의 반발은 더욱 거세다.

한전은 지난해 9월 낭성면 마을회관에서 주민들을 대상으로 송전선로 후보경과지에 대한 첫 주민설명회를 열었지만 이후 주민들을 제대로 접촉하지 못했다.

송전선로건설 반대대책위원회를 구성한 낭성면 주민들이 마을입구와 낭성면 농협 앞 도로변에 송전탑건설을 반대하는 내용의 현수막을 내걸고 대화자체를 거부했기 때문이다.

반대대책위는 지난해 9월말 주민 675명의 서명을 받아 작성한 송전탑건설 반대결의문을 충북도와 청주시, 한전 등에 전달하기도 했다.

한전 측이 우여곡절 끝에 지난 8일부터 마을별로 주민설명회를 다시 시작했지만 주민반응은 냉랭하다.

한전은 지난 14일 오후 추정3리 마을회관에서 주민 30여명이 모인 가운데 낭성면 송전선로 후보경과지 6개 마을에 대한 마지막 주민설명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반대에 가장 적극적인 인경리 전원마을 주민들도 참석했다.

한전 충북강원건설지사 엄록경 과장이 송전선로 건설취지와 불가피성, 후보경과지 선정과정 등을 설명했으나 귀담아 들으려는 주민들은 몇 안됐다.

주민피해 최소화, 시공할 때 안전성, 자연환경피해 최소화를 염두에 두겠다는 설명도 이어갔지만 주민들은 냉담했다.

대학에서 전기공학을 전공한 젊은 한전 직원은 송전탑 전자파의 무해성을 설명했지만 주민들로부터 핀잔만 들었다.

주민들은 "주민들에게 피해가 없다면 송전선로를 곡선으로 설치하지 말고 직선으로 설치하라. 아니면 지중화하라. 마을과 멀리 떨어진 산 정상에 설치하라"며 반발했다.

일부주민은 "마을에 피해를 주는 곳은 지중화하고, 그렇지 않은 곳은 산 정상으로 송전탑을 설치하라"는 의견도 내놓았다.

청주시 낭성농협 앞 도로변에 내걸린 송전탑건설반대 현수막.

낭성면 주민들의 반대이유도 보은지역과 다를 것이 없다.

한전은 낭성면 주민설명회 결과보고서를 작성해 산업통상자원부에 제출하고 보은지역 등 주민의견 조율이 끝난 지역부터 내년 5월 공사착공에 지장이 없도록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인경리의 한 주민은 "송전탑은 꼭 필요한 것이지만 왜 송전선로가 마을 앞길을 따라 선정됐는지 이해할 수 없다"면서 "우리의 반대를 지역이기주의로만 생각하지 말고 생명권을 보호하려는 몸부림으로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보은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inews365.com, Inc.